초록
훈련도중 허리케인과 함께 사라진 최강의 특수부대원. 허리케인이 불어닥친 파나마의 한 정글에서 훈련중이던 웨스트 교관과 일군의 특수부대원들이 총격전과 함께 갑작스레 사라진 사건이 발생한다.

이들 중 살아 돌아온 생존자는 던바와 중상을 입은 고위직 관료의 아들 켄달. 두명의 생존자는 수사담당 오스본 대위에게 일체의 증언을 거부하고, 현직 군대와 관련이 없는 새로운 수사관을 요청한다.

단 하나를 제외하고 엇갈리는 모든 것... 진실은 어디에?

이에 전직 특수부대원 출신 마약 수사관 하디가 사건에 투입되고, 마침내 하디는 던바에게서 웨스트 하사관과 특수부대원들이 살해당해 사체는 허리케인에 휩쓸려갔다는 증언과 함께 ‘8’이라는 숫자를 발견한다.

켄달 역시 웨스트 하사관과 부대원들이 죽었다고 말하지만 그것 외에는 던바의 주장과는 완전히 상반된 진술을 한다. 그렇다면 둘 중 하나는 거짓을 말하는 것인데... 왜?

그들이 남긴 숫자 8의 의미는?

하디와 오스본대위가 사건의 실체에 다가갈수록 수사는 점점 더 미궁 속으로 빠지고, 엎친데 덮친 격으로 수사 중이던 켄달이 독살당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죽어가던 켄달은 던바와 같이 8이라는 숫자를 오스본 대위에게 남기는데... 대체 그날, 특수요원들에겐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그리고 정글 한가운데서 그들은 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던 것일까? 그들이 공통으로 남긴 숫자 ‘8’은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닫기